3박4일간 여행을 갔었기에 4일차는 마지막날로 귀국하는 날이다.

간사이 쓰루패스도 공항까지만 가기에도 아깝고 오후 비행기라 오전이 일정이 남아있다

그래서 오전에 인스턴트 라멘박물관에 다녀오기로 했다

숙소 체크아웃하고 캐리어를 난바역 물품보관소에 맡기고 우메다를 거쳐 한큐선 급행을 이용 이케다역에 도착

역에 출구 번호가 없다...헐

주면 지도를 보고 있으니 한 외국인이 라멘팩토리? 라고 묻는다

고개를 끄덕이자 손가락을 가르키며 저쪽으로 가라고 한다..

갔더니 출구가 여러개다 주변에 있는 사람에게 물어 출구를 찾아 나왔다 

라멘박물관까지 가는길에 어린이날이라 그런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 많다..

한 5분정도 걸어서 라멘박물관에 도착..

 외부 전경이다

 현관을 지나 1층에 전시장에 가면 창업자가 라멘을 만들기 위헤 뒤뜰에 창고를 짓고 연구했던 과정을 재현해 놓았다

 

 

어린이날이라 관람객이 많다

스탭이 일단 컴라면만들기 체험부터 권한다 

500엔에 컵한개씩을 가족수대로 자판기에서 구입..

간단한 설명을 듣는다...  일어로 설명한다

중요한거는 제조일자 쓰는거하고 그림은 빨간색선사이에 그리라는 것

그리고 책상위에 있는 매직만을 이용하라고 한다

각자 열심히 컵에 그림을 그리고 제조일자 썻다 

그리고 면과 스프를 넣는곳에 다니 첫 단계로 컵내부를 공기로 불어준다

다음은 면을 넣고 각자 손잡이를 돌려주면 면을 기계가 컵 안쪽으로 눌러준다..

다음 단계는 라면 맛을 좌우하는 스프 고르기

난 오리지날 스프 (닭육수), 와이프와 아들넴들은 씨푸드 선택.

다음 단계는 토핑고르기

파가 들어간 요고는 내가 선택한 내꼬...무파마처럼 파를 넣으면 더 맛있을 줄 알았음..

그러나 중요한 건 스프였고 오리지날을 선택한 나를 원망했음

씨푸드 스프에 계란이 들어간 와이프꼬..

 씨푸드스프에 치즈블럭을 넣은 둘째꼬..

씨푸드스프에 콘을 선택한 첫째 아들넴 꼬

히요꼬짱과 새우, 크랩는 공통, 나는 여기에 파를 선택, 와아프는 계란을, 첫째는 콘을, 막내는 치즈를 선택했었다 

다음단계로 뚜겅을 부착하고 비닐포장, 열로 비닐을 컵에 딱 맞게 포장하고 마지막으로 에어 쿠션 가방... 

애들이 무척 좋아한다

단 공항에서는 공기를 뺴야한다...빨대를 꼭 준비해야한다

집에와서 다시 공기를 불어넣어주기위해 빨대로 공항에서 바람을 뺴야하기에..

체험을 마치고 난바로 이동 캐리어 찾고 공항으로 이동했다...

비행기는 1시간 연착...

그래도 잘 돌아왔다..

체험으로 만든 라멘은 다음나 점심에 먹었다...

씨푸드 스프에 치즈를 넣은 막재 아들넴 라멘이 젤 맛났었다

새우는 살이 통통하고 씹이는게 우리나라 컵라면들은 따라올려면 멀었다..

오사카 가족여행을 준비하는 가족이 있다면 꼭 인스턴트 라멘 박물관을 방문하시라 권하고 싶다

색다른 경험이다

 

 

Posted by ang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