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연차휴가로 시간이 있어서 그 유명하다는 파주 도넛을 맛보기로 계획...
오전 9시 조금 넘은 시간에 전화해서 당일 예약되는지 확인... 다행히 된다는 군요 ㅎㅎ
3시쯤 찾으러 간다고 하고 전번 남기고 전화를 끊었고 점심 약속이 있어 외출
점심이 늦어져서 3시쯤 파주 조은 도넛을 행해 출발
ㅌ맵 경로상 1시간 30분거리...
다시 전화해서 조금 늦어진다고 했고, 몇시까지 영업하시냐고 물었더니 6시까지라고
한다
네비 말을 잘듣는 나는 판교 톨게이트를 지나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서울방향으로 고고씽~~~

양재를 지나는데 막힌다...원래 막히는 곳이니 그러려니...  --+
반포까지 쭉 가다서다를 반복...

반포에서 이수까지도 막힌다... 이런!
이수에서 올림픽도로 타야하는데 트럭하고 승용차가 사고가 나서 한 차로를 막고있다
시간은 4시가 넘어간다
도착예정시간은 5시 17분...

ㅌ맵이 도움이 안되는 상황이당...  ㅜ.ㅜ

조은도넛에서 전화가 온다

예약확인전화라 길래 가고 있다고 했다
예약시간보다 늦어져서 전화를 한듯...
그나마 올림픽도로는 잘 빠진다
가양대교 건너  자유로를 타다가 킨텍스에서 제2자유로로 옮겨타고 5시15분에 도착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창문과 벨 그리고 안내문이 있다

벨을 누르고 전화번호 뒷자리 이야기하고 두 상자를 받았다

상자 앞에 있는 창으로 제품을 내어 준다.

달콤한 냄세가 코로 전해진다

차에 싣고 사진 찍고 집을 향해 출발준비...
이번엔 ㅌ맵을 거부하리라... 너무 줏대가 쎄..막혀도 경로변경을 안하다니
ㅋㅋ네비를 설치하고 집으로 검색
2시간 걸려서 7시30분 도착예정
외곽순환도로를 쭉 돌아서 가는경로...
막히지는 않아서 좋은데 거리가 허다다
집에돌아와서 개봉샷

이게 만원이라는게 믿기지 않는다

한 상자는 빈 접시만 돌려주기 미안해서 전달했고 한 상자는 우리집 꼬... 

먼치킨부터 시식....

ㄷㅋ도넛과 맛이 별반 차이가 없다....슈크림과 잼....

그다음은 꽈배기...설탕만 묻은 것과 계피가루가 첨가된 것 두 종류...

이것 역시 맛있다..

동그란 도넛은 동그란대로 먹을 만하다 ㄷㅋ도넛에 길들어진 입맛이면

동그란 도넛은 조금 맛이 덜하다라고 생각할 수 있을 듯하다

좌측에 기다란 형태는 하루 저녁을 보내고 담날 아침에 먹었다

그래도 촉촉하고 맛있었다

특히 지그제그로 초코가 엊어진 것은 안에 슈크림도 들어 있어 내 입맛에 딱이다

가성비 좋고 맛도 괜찮아서 좋은데 거리가 멀어서 한 번에 많이 사오거나 여러집이 

모여서 한 번에 구입하는 것이 경제적일 듯하다

아니면 지역 카페에서 정가에 수고비 조금 붙여 파는 것을 구입하는것도 좋을 듯...

한 상자 사러 가는 것은 비추...그냥 ㄷㅋ도넛이나 ㅋㄹㅅㅍ도넛 사먹는게 더 경제적

이다

이상 제 돈 내고 사다 먹은 파주 조은도넛 후기였습니다

(왕복 175Km, 4시간 30분) ㅎㅎㅎ.. 맛 있어서 용서 됨





Posted by angma